우크라 ‘탈환’ 하르키우서 러軍 전기고문·살인 만행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ID:dreamgoljae

회사소개

청명개발은 골재 전문 회사로 쇄석자갈, 게비온(망태석),
모래, 마사토(석분)등을 취급 및 공급하는 회사입니다


공지사항

청명개발은 골재 전문 회사로 쇄석자갈, 게비온(망태석),
모래, 마사토(석분)등을 취급 및 공급하는 회사입니다

우크라 ‘탈환’ 하르키우서 러軍 전기고문·살인 만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렴산 댓글 0건 조회 5회 작성일 22-09-25 23:47

본문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6/0002040507?sid=104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우크라이나군이 최근 되찾은 하르키우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전기고문과 살인 등 잔혹한 만행을 저지른 정황이 발견됐다고 dpa·BBC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르키우주 바라클리아에서는 러시아군이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전기고문을 가하고 살인까지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바라클리아 출신 고위 경찰관인 세르히 볼비노우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러시아군이 현지 경찰서에서 구금자를 정기적으로 고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점령자(러시아군)는 (우크라이나)군에 직접 복무했거나 복무한 친척이 있는 이들을 그곳으로 데려갔고, (군에) 도움을 준 사람도 찾아다녔다”고 말했다.


바라클리아 주민 아르템은 러시아군이 자체 본부로 사용한 현지 경찰서에서 자신이 46일간 억류돼 있었고 전기로 고문도 당했다고 BBC에 전했다.


아르템은 “발전기가 있었고 나한테는 전선 두 개를 들고 있게 했다”며 “그들은 내게 질문을 던졌는데 내가 거짓말한다면서 발전기를 더 돌려 전압이 올라가게 했다”고 했다.


자신은 전기고문을 한 번 당했지만, 일부는 매일 같이 당했다면서 여성도 피해 대상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다른 감방에서 고통스러워하는 비명을 들었고, 러시아군은 이 소리가 잘 들리도록 소음이 발생하는 환기장치까지 껐다고 말했다.


자신이 붙잡힌 이유는 군복을 입고 있는 형제 사진이 걸렸기 때문이고, 다른 구금자는 우크라이나 국기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25일간 억류됐다고 덧붙였다.


학교 교장 타티아나도 경찰서에서 사흘간 붙잡혀 있었고 다른 감방에서 비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경찰은 2명이 들어가야 하는 감방에 최대 8명까지 붙잡혀 있었다며 현지 주민은 경찰서를 지나가는 것조차 두려워했다고 전했다.


도로 끝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는 택시 운전사 페트로 셰펠과 승객 1명의 임시 무덤이 마련돼 있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두 사람이 러시아군의 퇴각 직전인 지난 6일 러시아 검문소 인근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군이 동부 전선에서 반격에 성공하면서 러시아군은 반년간 점령했던 하르키우주의 핵심 요충지인 바라클리아와 이지움에서 지난 10일 사실상 철수를 결정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골재공급:
상호: 주식회사 드림골재 사업자번호 143-81-03749 대표: 이종관
충청북도 음성군 대소면 한삼로 108-100 전화:031-768-8100, Fax:043-882-6338,


원사/원석 구매 및 생산
상호:주식회사 청명개발 대표:이종관
충청북도 음성군 대소면 한삼로 108-100 전화:043-882-6337 Fax:043-882-6338 e-mail:cm01013@cm-develop.com

Copyright © www.cm-develop.com. All rights reserved.